본문 바로가기
스타일 TALK

줄무늬 바지 패션을 바라보는 두 남자의 반응

by 머쉬룸M 2012. 7. 5.
반응형

여자의 패션에 남자는 무관심한 편이다. 특히 어떤 패션이 유행패션하고 있는지 또는 여자들만의 개성 있는 패션 트렌드에 대해 관심이 없지만 좋아하는 패션은 있다. 여성스럽고 깔끔한 스타일 또는 귀엽고 내추럴한 스타일을 대체적으로 선호하는데 남자가 싫어하는 패션이라든가 유별난 패션에 대해 남자들 사이에서는 은근히 말 많아진다.

 

여자들에겐 세련되고 독특한 매력 있는 패션이지만 남자가 보는 시선은 다를 때가 많다. 예를 들어 보이시한 패션을 보면 “머슴애 같네, 여자같이 입지” 라는 반응이나 반짝이는 옷을 입으면 “오늘 클럽에 가” 등 여자의 패션에 편견을 보여주는 말이나 시대흐름이나 트렌드에 무심함을 드러내는 말을 하는 남자들이 있다.

반면 여자의 패션을 존중해주고 이해하려고 하는 남자가 있으며 패션에 무관심해도 여자의 패션에 관심을 가져주며 기분 좋게 표현하는 남자도 많이 볼 수 있다.

최근에 바지 패션에 대해 두 남자의 서로 다른 반응을 보게 되었다. 며칠 전 옆선에 줄무늬가 있는 바지와 블루색의 민소매를 입고 출근을 한 날이었다.

매장을 이동하다가 외부 업체 직원과 마주치었는데 그 남자는

“ 와~ 오늘 패션 너무 시원하게 보이네요. 요즘 날씨도 더운데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그리고 코디도 멋져요” 하며 환하게 웃으며 그날 패션에 관심을 가져주며 칭찬을 해주었다.

그리고 얼마 후 다른 남자는 이런 말을 했다.

“ 엇, 오늘 패션이....추리닝을 입으셨네요. 추리닝 바지는 좀...” 고개를 갸우뚱하며 왜 추리닝을 입고 왔는지 이해할 수 없는 표정을 지었다.

순간 당황해서 정말 추리닝 바지처럼 보이나 하고 거울을 보며 스타일을 관찰했는데.... 나름 개성 있는 코디라고 생각했는데 추리닝패션을 입고 출근한 사람이 되어 버렸다는 느낌에 좌절모드 시작......ㅠ

바지에 줄 하나 있다고 추리닝패션이라고 말한 단 사람만 있을 뿐 오히려 그날 사람들의 패션 반응은 좋았는데 말이다... 

물론 자칫 잘못 보면 추리닝바지처럼 보일 수도 있겠다. 요즘 스포츠 옷을 트렌디한 이미지로 평소에도 즐기며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패션 흐름을 볼 수 있는데 패션에 무심한 것인지 아니면 너무 솔직한(?) 남자인가?....

두 남자가 바라보는 줄무늬바지 패션은 참 달랐으며 두 남자의 성격 또한 참 다르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 성격이 좋다, 나쁘다 라고는 말 할 수는 없지만 어떤 남자가 센스 있는 남자인지는 분명했다.

 

첫 번째 말한 남자도 어쩌면 추리닝 바지패션처럼 보였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는 상대방 패션에 칭찬을 해주는 말로 기분 좋은 느낌을 주었으며 그렇게 말해준 상대에게 더 좋은 인상과 업무에 있어 적극적이고 기분 좋게 일을 하도록 했다. 하지만 정색하며 추리닝바지를 왜 입고 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과 말을 했던 남자에겐 가까이 다가설 수 없으며 어색함으로 은근히 피하고 싶은 사람이 되었다는 것이다. 같은 말이라도 웃으면서 농담처럼 말해주면 같이 웃으며 기분나쁘지는 않을 터, 정색하고 말하니 상대방을 당황하게 만들어 버렸다.

 

줄무늬 바지 패션을 보는 두 남자의 반응을 보면서 사회생활이나 일상의 지인들과의 관계에서도 여자의 패션에 대해 핀잔이나 불평을 하는 남자보다 말 한마디라도 센스 있게 말해주는 사람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받아 더 잘해주고 싶은 것이다. 평소 밉상 이미지의 남자라도 여자의 패션에 관심과 칭찬을 해주면 호감형으로 돌변하는 것이 여자인데 남자들은 모르는 걸까?......^^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반응형

댓글5

  • 센스 있는 말 한마디의 중요성... 역시 칭찬이 좋은 겁니다! 하하.
    답글

  • 카르페디엠 2012.07.11 09:24

    사람들은 보통 자신이 안좋은 말을 하는 것을 싫어해서
    대부분이 좋은 말을 합니다.
    물론 좋은 말을 들으면 좋죠.
    패션 감각이 좋은 사람에게는 좋으겁니다.
    자신의 패션이 의도된 것이니까요.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면
    꼭 좋은 것만은 아니에요.
    누구나 아는 자신의 문제를 자신은 모를 수 있으니까요.
    누군가가 나서서 악역을 해줘야 하는데
    당연히 악역은 악인이 되어버립니다.
    악인은 아니라도 최소한 좋은 감정을 갖기는 어렵죠.
    하지만 이런 사람이 진짜 좋은 사람일 가능성이 오히려 높습니다.
    집에서 보세요.
    이런 구분이라면
    당신의 가족은 가장 많이 당신의 잘못이나 문제를 지적하는 악역일테니까요.
    님에게 관심과 애정이 없다면
    그들은 그들과 관련이 없거나 큰 문제가 아니라면
    굳이 지적이나 나쁜 소리를 안할겁니다.
    약역을 자처한 사람을 칭찬해 보세요.
    당신을 칭찬한 사람보다 훨씬 좋은 사람으로 바뀌어 있을 겁니다.
    ..... 물론 예외는 있죠........
    답글

    • Chantell 2012.07.21 12:12

      저도 추리닝같다는 생각은 하는데 저 옷은 깔끔해보이고 특히나 블루하고 코디를 해서 더 깔끔하다는 느낌을 주는데 악역 얘기까지 나오는건 블로그 주인에 대한 실례가 아닌가요

  • Chantell 2012.07.21 12:11

    아~~~ 님 글의 두번째 남자같은 사람 완전 짜증!!!
    무식하게 툭툭 내뱉는 소리들으면 진짜 기분 나빠요
    무슨 고정관념이 그렇게 많은지...이런저런 나름대로의 해석을 들으면...하하
    기가 막혀서 말이 안나오죠
    고정관념에 얽매이는 사회에서 패션의 발전은 어렵죠...
    겨우 이제서야 패션 산업이 발달하고있는 한국이니까요
    요즘에는 그래도 길에서 예쁜 옷 입은 사람 많이 봐서 기분 좋다는

    저 옷...추리닝같긴하네요...추레해보이는 스타일은 아닌데, 어느 정도 객관화도 필요한 거 같아요
    그래도 바탕색이 하얀색이고 줄무늬가 굵어서, 깔끔한 느낌이니까 괜찮아요
    배색 코디도 세련되고 많이 하는 코디인데...
    선과 면을 이용한 코디를 위에도 해주면 추리닝같다는 느낌없을 거에요
    답글

  • 흠,, 2012.07.24 17:53

    글 잘 읽다가 이건 아닌 것 같아서 글 남기고 갑니다 . 저는 여자인데 제가 봐도 추리닝 같은데, 그걸 굳이 이런 곳에서 비유를 들어서 쓰셔야 했나요? 추리닝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고 멋지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는데, 자신의 입맛에 맛는 사람만 추켜세우는 꼴이 참...보기 안좋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