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132,783total
  • 30,488today
  • 79,836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5.03.30 07:35 생활 속 웃음

자취생활을 오랫동안 하다 보니 생활 속에서 좀 더 편리함과 유용한 살림 노하우 방법을 찾게 되었죠. 그 중 방법이 재활용을 활용해 유익한 생활도구를 만들어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을 해왔네요. 이번에 소개하는 내용은 컵라면 용기로 음식 쓰레기통을 활용하는 방법과 페트병을 간편하게 버리는 방법 그리고 패딩재킷을 손쉽게 세탁하는 방법을 소개해봅니다.

자취생활에서 터득한 유용한 생활 팁 3가지

 

컵라면 용기를 활용한 간편 음식물 쓰레기통

컵라면을 즐길 후 용기를 버리지 않고 일회용 음식 쓰레기통으로 활용해요.

싱크대 설거지통 주변에 일회용 비닐로 커버를 두른 컵라면 용기를 비치합니다. (용기 세척 후 건조 후 사용)그리고 음식물 쓰레기가 나오면 용기에 담아요. 일반적으로 비닐에 음식 쓰레기를 설거지통 안에 넣는데요. 이러면 냄새도 나고 설거지통 위생에도 좋지 않아 컵라면 용기를 자주 활용하죠.

컵라면 용기안의 음식물 쓰레기를 물기를 대부분 제거하고 냄새방지를 위해 절개한 페트병 입구와 뚜껑을 활용해 밀봉하면 냄새도 안 나고 깔끔하게 처리할 수 있는 자취인의 살림 노하우랍니다.^^

 

생수 페트병 간편하게 버리는 방법

자취생활에서 시중판매 생수를 자주 이용해요. 그러다보면 용기를 버리는 것이 번거롭게 됩니다. 오랫동안 자취생활하면서 생수 페트병을 간단하게 버리는 방법이 있어요.

6개입의 생수를 구입하면 비닐포장이 되어 있는데요. 그 비닐 포장을 절대 버리지 않고 유용하게 사용했죠.

구입한 생수 포장비닐 윗부분 중앙을 절개하고 손잡이 부분은 그대로 유지합니다.

며칠 동안 모은 빈 페트병을 비닐포장 안에 그대로 끼워주면 버리기가 용이해집니다.

손잡이도 있어 각종 쓰레기를 버릴 때 아주 간편해요.^^

 

다운재킷을 싱크대에서 세탁하기

자취인의 욕실은 비좁고 부피가 큰 의류를 손빨래를 할 경우 큰 대야도 없어 난감해요.

이럴 때! 부피 있는 의류를 손쉽게 빨래하는 장소는 바로 싱크대 설거지통입니다.^^

빨래하기 전 설거지통을 한번 세척한 후 빨래를 시작하죠.

다운재킷(또는 부피 있는 니트웨어)을 손빨래를 하기 위해 넓은 설거지통을 이용하면 피곤하게 허리를 구부리지 않고 서서 손쉽게 빨래를 할 수 있고 넓은 공간의 설거지통으로 헹굼도 용이해 유용했죠. 마무리로 세탁기로 탈수하고 건조하면 끝~

가끔은 허리가 아플 때 설거지통에 빨래판까지 이용해 서서 부피가 작은 의류도 간편하게 빨래를 하기도 합니다. ^^

 

자취인이 살림 노하우 3가지를 소개해 보았는데요. 그 동안 자취생활을 하면서 터득한 유용하고 편리하게 이용한 자취 살림 노하우 3가지입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4.01.29 07:40 생활 속 웃음

겨울이면 다운, 거위털 또는 일반솜 충전제의 패딩재킷을 즐겨 입습니다. 짧은 패딩재킷은 물론 롱 패딩코트까지 패딩 아이템을 즐겨 입는데요. 추워서 가벼운 소재로 즐겨 입는 패딩재킷을 입다보면 재킷의 칼라나 소매부분에 유난히 찌든 때가 많습니다. 칼라부분은 자주 입다보면 메이크업 오염이나 기타 오염으로 찌든 때가 생기고 활동하다보면 소매에 찌든 때가 생기게 됩니다.

특히 밝은 색상의 패딩코트라면 칼라부분이나 소매 끝부분에 두드러지게 찌든 때가 잘 보이죠. 그럼. 직장에서나 일상의 외출에서 유난히 잘 보이는 패딩재킷의 찌든 때로 난감할 때 물세탁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운 패딩을 자주 물세탁을 하면 패딩의 솜털이 볼륨감을 잃을 수 있어 가급적이면 자주 세탁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겨울철, 자주 입는 패딩재킷의 칼라부분과 소매끝 부분의 찌든 때를 전체 세탁을 하지 않고 손쉽게 제거하는 방법을 소개해 볼게요.

 

패딩재킷의 칼라부분이나 소매부분의 찌든 때만 세탁하기 위해 세면대에서 세제를 사용해 물세탁을 해봤던 경험이 많았습니다. 부분적인 찌든 때를 물세탁을 할 경우 찌든 때 부분은 잘 세척이 되나 세척과정에서 불편하고 난감했어요. 부분적으로 세탁하고 싶었는데 헹굼을 할 때는 부분 헹굼이 되는 것이 아니라 여기 저기 패딩에 물이 스며들어 아주 불편했습니다. 몇 차례 시행착오를 겪은 후 패딩재킷의 칼라부분과 소매부분의 찌든 때를 손쉽게 세탁하는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자주 입었던 패딩재킷입니다. 칼라부분과 소매 끝부분에 찌든 때가 많아요. 사진으로는 선명하게 보이지는 않지만 실제는 상당한 찌든 때가 생겼습니다. 전체 물세탁보다는 부분적으로 찌든 때를 제거해 보았습니다.

 

재료: 소주 약간, 물휴지 몇 장, 마른 수건

 

물휴지에 소주를 한 스푼 정도 적신 후 부분적인 찌든 때를 제거해 줍니다.

소매부분은 좀 더 손쉽게 제거하기 위해 사이즈에 맞는 병을 끼워서 물휴지로 문지르며 찌든 때를 제거해 줍니다. 그리고 꼼꼼하게 다시 물휴지로 비비면서 찌든 때 부분을 꼼꼼하게 닦아 줍니다.

 

칼라부분을 펼쳐서 물휴지로 찌든 때 부분을 여러 번 닦아줍니다.

물휴지로 간단 세탁을 한 후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최대한 제거해 줍니다.

간단 세탁을 한 패딩재킷은 따뜻한 바닥에 건조합니다. 빠르게 건조하고 싶어 헤어 드라이기 사용은 의류에 손상이 있으니 가급적 상온에서 건조합니다.

 

건조한 패딩재킷의 칼라부분과 소매단부분입니다. 소주와 물휴지로 세척한 패딩재킷의 칼라와 소매의 단이 어느 정도 찌든 때가 제거되었습니다.

 

물론 물세탁만큼 찌든 때가 말끔하게 제거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전체 세탁을 미루고 싶고 찌든 때 일부분만 간단하게 세탁하고 싶다면 소주와 물휴지로 부분 찌든 때를 제거해 보세요. 난감하게 보이는 부분을 전체 세탁을 하지 않아도 어느 정도 찌든 때가 제거되어 기분 좋게 입을 수 있어요. 몇 번 더 입고 겨울철이 지나면 전체 세탁을 해 보관하면 다운 패딩재킷의 형태와 솜털을 유지하면서 다음 해에도 볼륨 있는 다운 패딩재킷을 입을 수 있는 방법이 되겠습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  ◀ 클릭하면 됩니다. ^^

                                             손가락 모양 추천 ^^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4.01.11 07:46 생활 속 웃음

자취 생활을 오랫동안 하다보면 생활 속 노하우도 생기게 되더라고요. 주방관리는 물론 요리 실력도 생기며 청소 노하우와 그 외 자취생활에서의 다양한 자신만의 노하우가 생깁니다. 물론 처음엔 자취생활에서 생활 속 관리에 대한 실수도 무척이나 많았지만 오랜 자취생활을 하다 보니 어느 정도 실수를 하는 상황이 줄어들고 나만의 자취생활 노하우가 생기게 됐습니다.

자취생활을 하면 생활비도 많아지며 생활 곳곳에서 어려움이 생기게 되는데요. 최근에 자취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되는 초보 자취인의 생활 속 실수담에 빵 터지고 말았네요.^^

 

초보 자취인의 실수담을 들어볼까요?

 

▶난방비 폭탄 요금에 멘붕

이미지 사진

처음 자취생활을 시작한 겨울, 자취생활 한 달이 지난 후 8평 원룸인데 난방비 요금이 160.000원대가 나왔다며 눈가에 다크써클이 생길 정도로 난방비 폭탄요금에 멘붕을 하더라고요. 혹시나 해서 집에서 너무 따뜻하게 지내는 것이 아닌지 물어보니 퇴근 후 집에 오면 늘 반팔도 아닌 민소매와 반바지를 즐겨 입었다고 합니다. 추운 겨울철이라도 집에서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난방 온도를 늘 높게 유지했다고 했다고 하네요. ㅋㅋ

그래서 난방비 폭탄 요금이 나왔겠죠.

 

그 이후 자취인의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는 노하우를 열심히 설명해주었습니다. 출근 전 외출모드로 하고 퇴근 후 약간만 온도를 높이는 것이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해 주었습니다. 평소에도 긴팔 상의와 긴 바지를 착용하고 수면양말도 착용, 이불로 이중을 덮어서 수면하면 따뜻하게 집에서 보낼 수 있다고 조언해주었습니다.

그 이후 다시 한 달 후 난방비 요금이 5만원대로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수건사용 후 인간의 얼굴이 아니네

자취생활에서 빨래를 세탁하는 방법도 중요한데요. 빨래를 분리해서 예를 들어 밝은 색과 어두운 색을 구분해서 세탁기에 빨래를 하는 것이 당연하지요. 초보 자취생도 빨래구분을 해서 빨래를 했는데 수건과 함께 세탁기에 세탁을 한 ‘이것’ 때문에 세안 후 기절할 뻔 했다고 합니다.

이미지 사진

밝은 빨래 중에 수건과 하얀색 앙고라 니트를 무심코 세탁기에서 세탁해 건조 후 수건을 사용했는데 세안 후 세탁한 수건을 얼굴에 닦은 자신의 얼굴을 보면 화들짝 놀랐다고 합니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은 인간의 모습이 아니라고 하며 수건에 앙고라 니트 옷 털이 가득 묻어서 얼굴에도 하얀 털이 가득 묻어 짐승(?)의 얼굴이 되었다고 합니다. ㅋㅋ

 

▶ 즉석 밥을 먹는 이유

퇴근 후 초보 자취인의 장을 본 내용을 보내 유난히 즉석밥이 많더라고요. 이유를 물어보자 전기밥솥의 밥이 며칠 지나면 냄새도 나고 딱딱해져 도저히 먹을 수 없어 즉석밥을 먹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미지 사진

전기밥솥에 며칠을 밥을 보온하면 당연히 냄새나고 딱딱해지죠. 하지만 잘 몰랐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기밥솥에서 바로 지은 밥을 용기에 담아 식힌 후 냉동해서 먹기 직전에 전자 레인지에 데워서 먹으면 금방 한 밥처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주니 요즘엔 즉석밥을 안 먹는다고 합니다.

 

▶ 설거지는 수세미 사용?

초보 자취인과 함께 퇴근 후 마트에서 장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프라이팬과 냄비를 교체해야 한다며 주방용품코너를 가더라고요. 구입한지 얼마 안 되는 프라이팬과 냄비를 왜 교체하는지 물어보니 프라이팬과 코팅냄비가 스크래치가 너무 심해서 교체한다고 하더군요. 이상했었죠. 그래서 설거지할 때 어떤 제품으로 설거지를 하는지 물어보니 ‘이것’ 사용에 빵 터지고 말았네요.

이미지 사진

설거지를 할때 사용된 것은 바로 수세미로 스펀지 형태이지만 한 면이 거친 수세미가 부착된 것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깨끗하게 설거지하기 위해 박박 힘주어 설거지를 했다고 하네요. 프라이팬과 코팅냄비가 왜 스크래치가 많아졌는지 그 이유를 안 후 빵 터진 초보 자취인. ㅋㅋ

그래서 설거지할 때 주방용기에 손상 없이 깨끗하게 설거지 할 수 있는 소재와 제품을 골라주었습니다.

 

초보 자취인의 그동안의 생활 속 실수담을 들어보니 빵 터지게 만들었는데요. 그 이 후 초보 자취인은 점점 자취생활 속 노하우가 생기게 되었다고 하네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  ◀ 클릭하면 됩니다. ^^

                                             손가락 모양 추천 ^^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3.01.22 07:30 스타일 TALK

청바지를 구입 한 후 며칠 착용하다보면 밝은 색 옷이나 밝은 색 소품과의 코디 시 청바지 색깔이 묻어나 난감할 때가 있다. 특히 생지 데님원단으로 만든 청바지일수록 더욱 난감한 상황이 많으며 워싱 청바지라도 밝은 색 옷과 같이 착용하면 청색이 그대로 묻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여러 번의 물세탁으로 자연스럽게 색이 빠지며 옷에 묻어나는 일이 거의 없어지지만 한가지 단점은 구입당시처럼 예쁜 색과 스타일에 변화가 있고 몇 년 지나면 지나치게 빈티지한 청바지 상태가 되고야 만다. 너무 자주 물세탁을 해서 그런가?

최근에 청바지를 구입했다.

몇 년 만에 구입하게 된 청바지는 생지데님 원단의 청바지로 제대로 진한 청색이었다. 하지만 몇 번 착용해보니 밝은 옷과 털부츠에 청색이 가득 묻어나서 난감해 바로 물빨레를 하려 했으나 문득 직원의 말이 떠올랐다.

“ 처음 세탁을 할때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라는 말이었다. 그래서 다음 날 매장에 찾아가 털부츠 상태를 보여주며 심하게 색이 묻어난다고 말하며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완화되는지 물어보고 왜 꼭 처음엔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하는 이유를 물어 보았다.

매장직원의 답변은 이랬다.

 

▶ 처음 세탁 시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두 번째 물세탁부터는 물 빠짐이 덜 한다고 했다. 그리고 물세탁을 처음부터 하면 물 빠짐이 심해지는데 이때 부분적으로 물 빠짐 정도가 달라져 건조 후 보면 색 차이가 나는 얼룩이 부분적으로 생길 수 있어 가급적 처음 세탁 시에는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안전하고 색이 묻어나는 현상도 감소한다고 말했다.

 

매장직원의 말에 따라 드라이클리닝을 하기 위해 세탁소를 갔다. 청바지를 맡기면서 의류매장에서 첫 세탁 시 드라이클리닝을 하라는 말을 전하면서 아저씨에게 확인 질문을 다시하게 되었다. 청바지를 처음 세탁 시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하는 이유가 뭔지 말이다.

세탁소 아저씨는 친절하게 그 이유에 대해 설명해주었는데 매장직원의 말과 비슷했으나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었다.

 

▶ 청바지를 구입해 착용한 후 처음 세탁을 물세탁으로 하게 되면 심하게 물 빠짐 현상이 일어나 처음 구입당시의 청바지 색보다 확연이 차이가 날정도로 전체적으로 색의 밝아지게 된다고 한다. 그래서 처음엔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물 빠짐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고 두 번째 물세탁을 할 경우엔 물 빠짐이 덜하게 된다며 매장직원의 말과 같은 설명을 했다. 그리고 비싼 청바지일수록 또는 아끼는 청바지일수록 그리고 구입당시 청바지 색(또는 워싱 상태)을 그대로 유지하고 싶다면 1년 이상은 물세탁을 하지 말고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청바지 색이나 스타일을 유지하는 방법이라며 적어도 1년 정도는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 오른쪽 청바지가 그동안 한번도 드라이클리닝을 해본적 없고 물빨래를 자주한 청바지로 처음엔 왼쪽에 새로 구입한 청바지처럼 예쁜 진 청색이었는데 이젠 원단도 얇아지고 색도 회색빛으로 밝아져 지나치게 빈티지한 청바지가 되어버렸다.^^

 

아저씨의 설명을 듣고 보니 솔직히 그 동안 청바지를 한번도 드라이클리닝을 해본적도 없으며 몇 번 착용하면 물세탁을 자주 했었다.

그래서 아저씨께 처음엔 드라이클리닝을 했다면 다음에 물세탁을 할 경우 어떻게 세탁을 하는 것이 좋은지 물어보니 아저씨는 웃으면서 물세탁 방법을 알려주었다.

청바지 세탁은 가급적 자주 세탁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오염이 많아 물세탁을 해야 할 경우 청바지를 뒤집고 물에 중성세제를 충분히 풀어준 후 가볍게 빨래한 후 세탁기로 탈수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려주면 물 빠짐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매장직원과 세탁소에서 알려준 청바지 세탁방법을 들어보니 그 동안 몇 번만 입은 청바지를 자주 물세탁을 해서 구입당시 청바지의 멋진 색과 스타일이 쉽게 변화된 이유를 뒤늦게 알게 되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드라이클리닝, 물빠짐, 물세탁, 세탁법, 세탁소, 스타일, 의류매장, 청바지 세탁법, 패션
Trackback 0 Comment 4
2009.10.15 07:30 스타일 TALK

 

가을, 겨울이면 즐겨 입는 니트는 보온과 스타일을 위해 자주 착용하는 아이템이다. 하지만 니트라는 것이 조금만 입으면 보풀이 생기며 특히 자주 스치는 겨드랑이 부분과 소매 그리고 가방을 착용하는 옆구리에 많이 보풀이 생긴다. 아무리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니트라도 보풀이 심하면 없어(?)보이는 것이 니트다. 그 만큼 즐겨하는 니트지만 관리를 잘못하면 스타일을 망치게 될 수도 있는 아이템이라 관리가 중요하다.
그래서 손쉽게 그리고 간단하게 일회용 면도기로 니트 보풀을 제거하는 방법을 소개하며 이 방법은 그 동안 니트를 착용 후 보풀제거를 하는 방법으로 즐겨 사용하는 방법이다.


니트 보풀 일회용 면도기로 간단 제거하는 방법

                                             

즐겨 입었던 니트로 겨드랑이와 옆구리 부분에 보풀이 심하게 있다

보풀을 손으로 잡아 당겨 제거하는 방법은 니트의 손상이 있어 가급적 자제한다.
일회용 면도기로 처음에는 한쪽 방향으로 제거하고 반대로 보풀을 제거한다.

겨드랑이부분에서 나온 보풀로 면도기로 깨끗하게 보풀이 제거되는 모습이다.

보풀을 제거 후 가볍게 접착테이프로 보풀을 제거하고 한번 니트를 털어준다(밖에서 털어준다)

 

 깔끔하게 새 니트처럼 입을 수 있게 된다.

소매끝부분과 가방착용으로 생긴 보풀이다. 일회용 면도기를 사용해 제거해본다.

소매와 옆구리부분에 심하게 보풀이 생긴 상태로 면도기로 제거해 본다.
보풀 제거할때 니트를 반듯하게 펴서 굴곡이 없는 바닥에서 결 방향으로 제거해야 한다. 결 반대로 제거하면 자칫 손상이 있을 수 있어 위아래로 가볍게 보풀을 제거한다.
깨끗하게 보풀이 제거되어 새옷처럼 즐겨 입을 수 있다.

니트 세탁방법

니트 세탁은 오래 착용하려면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 옷 안에 세탁 사용법에서 드라이클리닝 표시가 있다면 반드시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세탁 사용법에 중성세제에 미지근한 물에 손세탁 표시가 있어도 처음에는 드라이클리닝하고 손세탁을 하는 것이 오래 입을 수 있는 방법이다.

집에서 손세탁을 하는 경우 니트의 보풀을 어느 정도 제거하고 한번 털어서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로 가볍게 눌러서 주무른 후 재빨리 세척 후 역시 가볍게 짜지 말고 눌러서 물기를 뺀 후 타월로 물기를 적당히 빼주면 모양이 틀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옷걸이에 걸어 말리지 말고 넓게 펴서 말리 수 있는 채반이나 통풍이 잘 되는 곳에 펴서 말려준다. 옷걸이나 건조대에 니트를 늘어지게 말리면 물이 고이는 쪽으로 늘어나서 모양이 망가지므로 주의한다.

니트 오랫동안 입는 방법

옷걸이를 이용하기보다는 개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옷걸이에 장시간 걸어두면 아시죠? 어깨부분이 늘어나 스타일을 망친다. 그리고 니트를 입은 후 한번 털어주고 습기를 발산시킨 후 보관하는 것이 좋다. 입은 후 바로 보관하면 나쁜 냄새와 쉽게 니트가 좀이 들 수 있어 충분히 건조 시킨 후 보관한다. 관리는 위에서 강조한 것처럼 세탁이 중요하고 보풀을 그때그때 제거해서 깔끔하게 입는 방법이 오랫동안 니트를 입는 방법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니트보풀, 보풀제거.니트, 세탁법
Trackback 0 Comment 43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