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545,398total
  • 1,791today
  • 3,933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1.06.18 07:30 스타일 TALK

여자의 아름다움과 섹시함은 각선미에 있다고 말하는 남자들이 많다. 남자가 예쁜 얼굴의 여자를 좋아하는 것만큼 예쁜 각선미도 매력적이라고 말하는데 그렇다고 무조건 짧은 스커트나 핫팬츠 패션을 입었다고 다 매력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은근히 여성미와 섹시한 실루엣인 슬림한 미디움 길이의 스커트에 매료되거나 맥시스커트로 살포시 발목을 드러내는 여성스러움과 예쁜 슈즈를 신은 그녀에게 호감과 매력을 느낀다고 말하는 남자도 많다.

근데 요즘 거리에서 이상하게 촌스러움을 준다는 패션이 있다고 하는데 바로 양말패션이라고 한다. 보통의 양말패션이 아니라 하이힐에 양말을 신은 그녀 그리고 롱스커트에 운동화나 구두에 양말을 신은 스타일에 대해 이해불가하며 “드라마에서 본 식모패션을 거리에서도 본다” 라고 심하게 싫어한다는 표현을 대놓고 말하는 남자도 있었다.(드라마에 패셔니스타 여배우들의 양말패션은 안 보이나?...ㅠ)

정말 남자들이 요즘 유행하는 양말패션을 그렇게 싫어한다는 것인가?

물론 캐주얼하고 스포티한 패션에 양말과 운동화는 발랄함과 경쾌함으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준다고 한다. 하지만 요즘 복고풍이 유행인지 롱스커트에 운동화나 양말로 촌스러운 이미지를 주기도 하고 옷은 너무 세련된 분위기인데 신발은 운동화 또는 하이힐에 발목까지 오는 양말을 왜 굳이 신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아무리 유행이라도 촌스러운 분위기를 주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말한다. 그냥 맨다리나 스타킹을 신으면 좋은데 알록달록한 양말은 왜 신는지 남자들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니 남자 입장에서는 그녀의 양말 패션이 촌스럽고 이해하기 힘들 수 있겠지만 여자 입자에서는 좀 다르다.

패션에 민감하고 유행스타일을 즐기는 패션피플은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고 독특하고 나만의 개성을 강조하기를 좋아한다. 요즘에는 발도 보호하면서 유행을 즐기는 양말 코디로 스타일을 강조하고 싶은데 양말로 편안함과 발을 고생시키고 싶지 않아 얄말패션으로 스타일도 살리며 자신만의 개성을 연출하고 싶어 한다.

물론 가끔 여자가 봐도 다소 어색한 스타일도 있는데 너무 평범하고 매력적이지 못한 양말 연출을 한 그녀도 있으며 의상과 전체적으로 잘 조화롭지 않은 양말패션도 볼 수 있는데 유행패션을 무조건 따라하는 그녀들이 자신의 이미지와 어울리지 않는 스타일링으로 때론 촌스러움을 주기도 한다는 것, 유행이라고 다 어울릴 수는 없다는 것이다. (남자들은 일부 양말패션이 어울리지 않는 그녀들을 본 것인가?)

여자는 남자가 촌스럽다고 생각해도 피하지 않으며 포기하지도 않는다. 남자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패션보다 각자의 개성을 살리면서 발도 보호하고 스타일도 살리면서 자신만의 독특하고 개성 있는 양말패션을 얼마동안은 즐길 것 같다.


안녕하세요. 머쉬룸M 입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 주시면 더 좋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1.05.30 07:30 스타일 TALK

며칠 전 거리에서 남자들이 한 여자를 보면서 이런 말을 했다.
“ 요즘 저 치마를 여자들이 많이 입더라. 아줌마 같은데 왜 입는 거야. 유행인가? 근데 촌스럽다 ” 하는 말에 옆에 있던 남자들도 한마디씩하며 싫어한다는 표현을 한다.

도대체 어떤 패션이기에 싫어할까?
남자들이 본 패션은 최근 정말 유행하고 있는 맥시스커트로 그 중 주름스커트를 말하는 것이다. 작년부터 여자패션에서 미니스커트보다 트렌디한 분위기를 주는 맥시스커트가 유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맥시스커트의 최고의 해가 될 만큼 맥시스커트가 유행하고 있다.

이미지 사진

맥시스커트에서 유행하는 실루엣으로 섹시한 분위기를 주는 슬림 맥시스커트와 복고풍을 주는 주름 스커트가 올여름 최고의 스커트 아이템이다. 특히 주름스커트는 복고풍과 빈티지한 분위기를 주는데 티셔츠나 블라우스로 코디를 하거나 파스텔 재킷으로 연출하여 복고스타일과 빈티지한 스타일을 동시에 보여주는 트렌디한 패션으로 올여름 인기 있는 패션이다.

봄부터 조금씩 거리에서 볼 수 있었는데 솔직히 처음에 볼 때 어색하고 때론 촌스러운 이미지를 준건 사실이었다. 이유는 유행하기 전 마니아층만 즐기는 패션이었고 스타일링에 있어 몇몇 사람은 조금은 어색한 스타일링이 있었 살짝 촌스러운 분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차츰 거리에서 주름스커트로 스타일리시한 코디로 매력적인 그녀들을 보다보니 조금씩 자연스럽게 받아지게 되었다.
하지만 남자는 여자만큼 유행에 민감하지 않으며 복고풍 스타일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이미지 사진

지인 남자들에게도 여자 주름스커트패션에 대해 물어 봤는데 역시나 같은 말을 하는 것에 당황했다.
어릴 적 엄마가 즐겨 입었던 스커트이고 할머니가 입는 스커트로 기억을 하고 있어 요즘의 그녀들의 주름스커트가 정겹고 복고스타일이라기보다는 조금 촌스럽고 어색한 옛날 스타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복고 스타일이라고 해도 코디를 잘못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주지 못할 수 있는 스타일링도 있다. 예를 들어 작은 동양인 체구에 맥시 길이가 서양인체구보다는 세련된 분위기를 줄 수 없으며 키 작은 여성은 맥시스타일보다 미니가 더 잘 어울리는 이유도 있다. 또한 엉덩이가 남다르게 큰 체구라면 주름스커트가 오히려 단점을 부각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름스커트의 매력에 스타일링을 하는 그녀들도 있어 어색함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유행이라는 것이 한번쯤 따라하고 싶고 입어보고 싶은 것이 여자의 마음이다.

이미지 사진

남자가 싫어한다고 하지만 자신의 체형과 스타일링에 따라 복고풍 스타일을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한다면 엄마의 스커트, 할머니의 주름스커트가 아닌 새롭고 독특한 또다른 주름스커트 패션으로 올 여름 멋지게 즐겨 볼 수 있지 않을까?



안녕하세요. 머쉬룸M 입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 주시면 더 좋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12.30 07:30 여자패션 스타일

올겨울 가장 '핫'한 아이템은 바로 무스탕패션이 아닌가 싶다. 각 브랜드마다 잘 팔리는 아이템이며 거리매장마다 무스탕 패션은 이제는 고가의 아이템이라는 편견이 깨질 정도로 저렴한 소재의 디자인으로 무스탕패션이 등장하여 누구나 무스탕을 즐길 수 있는 아이템이 되었지 않는가? 무스탕하면 고가 라인이고 무겁고 투박했는데 이제는 양털만 살짝 트리밍만 해주어 마치 천연 무스탕처럼 디자인과 겉감소재가 좋아졌다. 그래서 저렴하지만 트렌드하고 스타일리시하게 그리고 가볍게 무스탕으로 올겨울을 나고 있는 사람이 많아졌다. 한국에서 유행하는 무스탕은 이처럼 가격도 저렴하고 소재도 마치 진짜 가죽과 털처럼 감쪽같이 고가라인처럼 보이고 디자인도 잘 빠져 날씬하고 세련되어 보인다. 더구나 유행하는 어깨를 강조하는 넓은 양털(또는 인조털)카라 또한 한국에서는 트렌디함을 강조하는 디자인이기도 하다.
하지만 일본거리에서 본 무스탕패션은 솔직히 실망스럽고 촌스럽기만 했다.

개인적인 편견일까?

어쩜,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이유는 한국과 다소 다른 스타일의 무스탕 패션이기에 일본에서 유행하는 스타일과 한국 스타일을 비교하게 됐다. 그래서 한국과 다른 디자인과 실루엣이 패브릭 소재와 컬러 그리고 디자인으로 이상하게 촌스럽게 생각했으니 말이다.

                               - 한국 무스탕 디자인과 스타일링

한국에서 요즘 유행하는 무스탕패션은 대체적으로 다크한 브라운색, 라이트 브라운색과 어깨부분에 양털이 넓게 보여주는 카라가 전반적인 유행 무스탕 스타일이다. 이런 한국의 무스탕패션에 눈에 익었는지 일본에서 본 무스탕 패션은 아무리 봐도 세련된 느낌을 받을 수 없었고 오히려 촌스럽다는 생각뿐,
아무리 복고풍 스타일이 최신 트렌드라고 한다지만 복고 스타일도 그 시대의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새롭게 디자인된 것이 촌스럽지 않다. 하지만 일본의 무스탕은 정말 복고풍?  거기다 소재나 컬러가 정말 ‘싼 티‘나는 느낌을 주었다. 그래서 더욱 촌스럽게 보이는지도 모른다. 한국처럼 저렴한 무스탕도 제대로 무스탕 느낌을 주는 컬러와 디자인과 정말 비교될 수밖에 없었다.

일본에서 유행하는 코트 중 인기 스타일은 더플코트이다. 그래서 더플코트 디자인의 무스탕스타일로 유행하고 있는 중이다. 울 소재 더플코트는 귀엽고 세련된 느낌을 주었지만 더플코트 스타일의 무스탕 디자인은 이상하게 매력적이게 보이지 않으며 스타일리시 하지 못한 느낌을 받았다. 소재도 인조 스웨이드에 인조 양털이라 그런지 다소 무스탕패션이라기 다소 말하기 힘들다. 즉 한국처럼 익히 알고 있는 무스탕 디자인이 아니라서 더욱 익숙지 않는 패션이다. 한국은 무스탕 겉감이 자연스러울 정도로 무스탕 느낌을 주는 인조 패브릭이지만 일본은 너무 티(?) 나는 너무 저렴해 보이는 소재의 노출이 한국과 다르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물론 세련된 디자인과 겨울패션에서 보기 어려운 컬러로 멋스럽게 스타일링을 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극히 드물었다.

대체적으로 밝은 색의 무스탕을 일본여자들이 좋아하기 때문에 다소 어색할 수 있었으며 같은 밝은 색감의 무스탕이라도 디자인이 한국과 일본의 디자인이 달라 촌스럽게 보였던가?

한국과 일본, 가까운 이웃나라이지만 패션과 스타일링은 참 다른 것 같다.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아이템이나 트렌드라도 받아들이는 선호도가 각각 다른 듯하다. 특히 일본은 어느 나라보다 유행과 트렌드를 빠르게 제품으로 소개하고 스타일링을 하지만 어떤 아이템은 전혀 일본에 먹히지 않는 것도 있으며 한국에는 유행해도 일본에서는 볼 수 없는 패션 그리고 반대인 경우도 있다. 유행하는 패션이라도 디자인은 나라별 스타일에 맞게 만드는 트렌드도 있는 것 같다.

- 그래서인가? 올겨울 유행하는 무스탕패션이 한국과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디자인과 다른 이유로 왠지 일본거리에서 본 무스탕패션은 한국인이 눈에는 어색해 보이는 이유가 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한국과 다른 무스탕 디자인이 인기 있는 아이템이며 유행 패션이라는 것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멋진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